KT, 전기차 배터리 활용한 전력수요관리 사업모델 발굴한다
KT, 전기차 배터리 활용한 전력수요관리 사업모델 발굴한다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8.02.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사옥에 ‘V2G 테스트베드’ 구축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에 양방향 충전(V2G; Vehicle to Grid)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개발ㆍ실증을 거쳐 EV-DR(전기차의 배터리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 사업모델 실증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분당사옥 내 KT EV 테스트베드에 구축한 V2G충방전기와 사내업무용 전기차를 통해 V2G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분당사옥 내 KT EV 테스트베드에 구축한 V2G충방전기와 사내업무용 전기차를 통해 V2G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V2G는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다시 방전하여 전력부족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로, 지난 1월 산업통상자원부 업무보고에서도 주요 에너지 신서비스로 지목됐다.

EV-DR은 전력수요감축(DR) 발생시 V2G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전력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사업모델이다. KT는 ‘17년 업무용 차량 약 1,500대를 전기자동차로 교체했으며, 전국 KT사옥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KT는 분당사옥 테스트베드를 시작으로 향후 모든 업무용 전기차량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2017년 1,500여대에 이어 최대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KT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도 협력해 V2G 기술 실증은 물론 EV-DR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모델을 구체화해 KT의 업무차량 외에 일반 전기차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대한다.

KT EV-DR의 핵심은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이다. 경기도 과천의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센터)에 적용된 에너지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이 24시간 전력현황을 모니터링해 전기차 충ㆍ방전 타이밍 관리는 물론 전력수요감축(DR)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다. 향후에는 EV-DR 사용 고객의 수익분석/리포트 발행 등 효과적인 전력소비와 고객수익 극대화를 위한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향후 전기차 10만여대가 1시간 5KW 용량으로 DR시장에 동시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 수준에 해당하는 전력을 대체할 수 있어 더욱 효과적인 DR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KT가 보유하고 있는 전기차와 충전인프라와 에너지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V2G 선도사업자로서 시장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