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야나두, ‘기가지니’서 응답형 광고 선보여
KT-야나두, ‘기가지니’서 응답형 광고 선보여
  • 김건우 기자
  • 승인 2018.02.1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분야 기업간 제휴 통해 인공지능 사업모델 발굴 지속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회장 황창규)는야나두(대표 김민철)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KT의 인공지능TV ‘기가지니’에서 업계 최초로 응답형 광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직원들이 응답형 광고 서비스를 시연해 보이고 있다.
직원들이 응답형 광고 서비스를 시연해 보이고 있다.

사용자가 기가지니에게 음성명령을 내리면, 답변을 하면서 고객이 원하는 경우에 한해 사용자의 명령과 관계있는 유용한 생활영어 정보를 알려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지니야, 지금 몇 시야?”라고 물어보면 “2시 30분입니다”라고 답변한 뒤, 이어 “시간과 관련된 영어 표현을 알려드릴까요?”라고 물어보며 정보를 받을 지 제안한다.. 고객이 “오케이”라고 응답하면, 해당 정보를 야나두의 광고와 함께 제공한다. 현재는 시간에 관련된 주제에 한해 시범서비스 중이며 헤어질 때 인사하는 법, 급한 상황에서 말하는 법 등 총 14개의 생활영어 표현을 알려준다. 
 
보통 온라인 광고는 관련 서비스ㆍ콘텐츠에 걸맞는 내용이라 해도 소비자의 의지와 상관없이 계속 노출되는 방식이 많지만, KT와 야나두가 선보이는 음성인식 기반 응답형 광고 모델은 소비자에게 먼저 정보를 받을 지 제안하고 원하는 경우에 광고를 전달한다는 점에서 더 진화된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광고를 원하는 회사와 정보를 원하는 고객이 상호 이익을 취할 수 있으며, AI가 스스로 고객에게 먼저 제안하고 응답에 따라 행동하는 단계까지 진화하면 더욱 가치있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면서 “KT는 앞으로도 다양한 업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야나두 권재희 헤드는 “앞으로도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표현들을 기가지니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