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100% 현금 조기 지급으로 상생
LG유플러스,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100% 현금 조기 지급으로 상생
  • 박미숙 기자
  • 승인 2018.02.1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천여 개 업체에 약 80억 납품 대금 지급해 자금 유동성 지원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설을 맞아 2천여 개 중소협력사에 약 80억원의 납품대금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해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유플러스 CI
LG유플러스 CI

LG유플러스는 설ㆍ추석 명절 전 납품대금 조기 집행을 통해 중소협력사와의 상생을 꾸준히 모색해 나가고 있다. 납품대금 조기집행 액수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누적액 1500억원을 넘어섰다.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받을 협력사들은 LG유플러스와 구매 계약을 맺고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납품 등과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약 2천여개 업체들이다.
 
LG유플러스는 중소협력업체들을 돕기 위해 설과 추석 전엔 정기 대금 지급일 외에 추가로 대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번 연도 설엔 14일 지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중소협력사들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IBK기업은행과 연계한 ‘500억원의 상생협력펀드’, ‘200억원 직접 자금 대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중소협력사들이 저렴하면서도 효율이 우수한 통신장비나 솔루션 개발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심사절차를 거쳐 채택된 아이디어 제품에 대해 LG유플러스가 일정 물량 이상의 구매를 보장해주는 ‘협력사 제안의 날’을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김종섭 동반성장/구매 담당은 “납품대금 조기집행을 통해 LG유플러스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협력사들이 설을 앞두고 자금 유동성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