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에스웨이, 대면적 ‘유연 투명전극’ 양산 성공…50조 시장공략
엠에스웨이, 대면적 ‘유연 투명전극’ 양산 성공…50조 시장공략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8.01.2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성이 요구되는 전자제품에 반드시 필요한 소재…원천기술 확보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엠에스웨이(대표 이민수)는 최근 자유롭게 구겨지고 휘어지는 특성을 가진 유연 투명전극을 1.2미터 폭의 대면적 페트(PET) 필름 위에 LBL(Layer-by-Layer) 방식으로 코팅하는 데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면적 유연 투명전극 1차 코팅 과정
대면적 유연 투명전극 1차 코팅 과정

유연 투명전극은 기계적 유연성이 요구되는 다양한 전자제품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 부품 소재다. 즉, 스마트윈도우, 터치스크린, OLED 디스플레이, OLED 조명, 유기 태양전지 등 적용될 수 있는 분야가 다양하다. 업계에서는 오는 2020년까지 스마트윈도우 시장 규모는 약 62조 원, 터치스크린은 약 50조 원, OLED 조명은 약 10조 원, 유기 태양전지는 약 16조 원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명전극이 이들 제품의 생산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하다는 것을 고려하면, 엠에스웨이의 유연 투명전극은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그 규모로 봤을 때 예상 매출을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큰 시장이다.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유연 투명전극’은 기존에 주로 쓰이던 투명전극(ITO)의 문제점들을 보완한 대체 기술로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대면적 PET를 사용해 코팅하는 공정에서 높은 전도도는 물론 가시광 영역에서의 우수한 투과도, 박막 두께의 균일도를 유지하는 등 높은 품질을 확보하며 제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
 
이민수 대표이사는 “현재 약 50조 정도 수준인 투명전극 시장은 향후 7년 동안 최소 30배 이상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분야로, 차세대 유연 투명전극 기술을 통해 한국형 창조경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