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라온피플, AI 기반 비전검사 사업 확대
LG CNS-라온피플, AI 기반 비전검사 사업 확대
  • 박미숙 기자
  • 승인 2017.10.0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적 협력 MOU 체결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 CNS가 최근 머신비전 전문업체인 라온피플과 인공지능(AI)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MOU)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 LG CNS 이성욱 상무, 이승욱 상무, 라온피플 이석중 대표, 김태현 전무가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은 LG CNS AI빅데이터 플랫폼 ‘DAP(Data Analytics & AI Platform, 애칭 ‘답’)의 스마트팩토리 분석 영역 비전검사 개발과 사업추진에 대한 양사간 협력을 위해 추진됐다.

LG CNS의 딥러닝 기반 비전검사 역량 및 스마트팩토리 노하우와 라온피플의 머신비전 역량, 딥러닝 및 룰(Rule) 기반 검사 솔루션을 결합해, 부품 불량검사에 필요한 알고리즘을 DAP에 탑재할 예정이다.

DAP을 활용한 비전검사는 클라우드 플랫폼 내 고성능 GPU 인프라를 통해 수십 개 모델을 검증하고 최우수 모델을 선정해, 높은 불량판정 정확도를 제공한다.

기존의 설치용 툴이 아닌 플랫폼 기반 딥러닝 비전검사 구현으로 수십 개 라인을 동시에 모니터링하고 생산실행시스템(MES)과 연동해 각종 통계 및 모니터링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딥러닝 기술을 현장에 적기 적용할 수 있어, 실질적인 ‘스마트 팩토리 분석’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고객사가 우려하는 시스템 구축ㆍ운영 비용 부담에 대해, 사용량 기반의 판정 및 운영관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초기 투자비와 운영관리 비용을 절감시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차별화 기능개발을 위한 공동과제를 추진해, 빠르게 변화하는 딥러닝 기반 머신비전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LG CNS와 라온피플은 협력을 통해 LG 계열사는 물론 외부 고객사에도 본 서비스를 적용한 DAP를 제공하기로 했다.

LG CNS 정보기술연구소 이승욱 상무는 “라온피플과의 협력으로 경험 있는 딥러닝 전문가들이 클라우드 플랫폼 내 협업을 통해 판정모델을 개발하고, 높은 정확도의 검증된 불량판정 모델을 재활용할 수 있어 우수한 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온피플 이석중 대표는 “라온피플이 축적해온 머신비전 경험 및 딥러닝 기술을 통해 LG CNS와 함께 세계적인 인공지능 기반 비전검사 연구와 사업을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