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0 금 15:54
아이티비즈
> 기획 > 이슈분석
SK텔레콤, 초소형 양자난수생성 칩 개발…"슈퍼컴도 해킹 어렵다"양자난수생성기를 초소형 칩으로 구현…자율주행차·스마트폰 등에 쉽게 탑재 가능
김문구 기자  |  mgkim@it-b.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3  10:55: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티비즈]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양자난수생성 칩(chip)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자난수생성기(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는 양자의 특성을 이용해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 난수(True Random Number)’를 지속적으로 만들어주는 장치다.

▲ SK텔레콤 분당사옥에 위치한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x5mm 크기의 양자난수생성 칩을 들고 있다.

양자난수생성기로 만든 난수를 암호로 활용하면, 아무리 연산이 빠른 슈퍼컴퓨터라도 쉽게 암호를 풀어낼 수 없다. 해킹의 위험성이 현저히 낮아지는 것이다. 양자 난수의 뛰어난 보안성을 인지한 해외 각국들이 양자난수생성기를 개발하며, 군사 등 특수 용도로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상용화된 양자난수생성기는 사이즈가 크고 가격대도 높아 일반 대중제품에는 탑재할 수 없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5x5mm의 초소형 칩 형태로 개발해내며, 자율주행차ㆍ스마트폰ㆍ드론 등 다양한 IoT 제품에 양자난수생성기를 손쉽게 탑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IoT 제품의 통신을 양자 난수로 암호화해, 보안 수준을 한 차원 높일 수 있게 됐다.

현재의 암호체계는 유사 난수를 활용한다. 유사 난수란 무작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일정한 패턴을 가지고 있는 숫자를 의미한다. 패턴을 읽어내는 연산 능력이 뛰어난 슈퍼컴퓨터가 등장하면서, 기존 암호체계의 해킹 위험성이 높아졌다.

이에 반해 양자난수생성기로 만들어지는 난수(Random Number)는 패턴이 없는 불규칙한 숫자다. 이를 이용하면 보다 안전한 암호를 만들 수 있다. 금융 서비스를 위해 사용 중인 OTP, 공인인증서 등이 기존 암호체계를 활용 중인 대표 사례이며, 양자 난수가 적용되면 보안 능력이 향상될 수 있다.

이는 IoT 제품 역시 마찬가지다. 산업용 드론과 같은 중요한 IoT 제품은 통신 인증을 위해 자신의 고유값을 기지국에 알려줘야 한다. 그런데 이 고유값이 외부에 노출되면 안되기 때문에, 반드시 암호화해서 보낸다. 패턴이 있는 난수를 이용해 암호화하면, 해커가 이 약점을 찾아 고유값을 탈취할 수 있다. 만약 IoT기기가 자율주행차라면 위험성은 훨씬 커진다.

그러나 암호화를 위해 양자 난수를 활용하면, 해커가 난수를 탈취하더라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 SK텔레콤 분당사옥에 위치한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에서 SK텔레콤 퀀텀테크랩 연구원이 지난 21일 양자암호 통신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이처럼 뛰어난 보안 능력에도 불구하고 양자난수생성기가 대량으로 상용화되지 못한 이유는 크기와 가격 때문이다. 대부분의 양자난수생성기가 신용카드보다 크며, 가격대도 수백~수천 달러 수준이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한 초소형 비메모리 반도체 칩 형태의 양자난수생성기는 손톱 보다 작은 크기다. SK텔레콤은 양자난수생성기가 자율주행차 ∙ 스마트폰 등 다양한 IoT 제품에 적용될 수 있도록 가격도 수 달러 수준으로 낮게 책정할 방침이다.

또한, SK텔레콤은 USB 형태의 양자난수생성기 개발에도 착수했다. 반도체 칩 형태의 양자난수생성기는 제품 개발 단계부터 탑재를 해야 하지만, USB 형태는 이미 상용화된 제품에 연결해 양자 난수를 생성해 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K텔레콤은 복수의 보안 업체와 손잡고 양자난수생성 칩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 중이다.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보안이 필수인 자율주행차 등에서 양자난수생성기의 활용도가 높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의 해외 광통신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양자암호 장거리 통신을 위한 전용 중계장치를 개발하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췄다고 평가 받고 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7’에서는 노키아와 양자암호기술 기반의 ‘퀀텀 전송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고, 차세대 광전송 장비에 양자암호기술을 탑재하기로 했다.

▲ 퀀텀 전송 시스템

글로벌 양자정보통신 시장 전망도 밝다. Market Research Media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2025년 약 1조 4,000억 원,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26조 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양자암호통신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손잡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SK텔레콤은 중소기업과 함께 양자암호통신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거대한 변화(Deep Change)’를 선도해 국가 경제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013년 미래부와 함께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설립을 주도했다. 조합은 총 15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중 12곳이 중소기업이다. SK텔레콤은 12곳의 중소기업과 지난 4년 간 한국産 양자암호통신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해 매진해왔다.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인 ‘우리로’와 단일광자검출 핵심소자를 2013년부터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우리넷’ ∙ ‘코위버’ ∙ ‘쏠리드’ ∙ ‘에치에프알’ 등과는 국산암호 알고리즘이 탑재된 양자암호통신 전송 장비도 함께 만들고 있다.

특히, 지난해 2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 개소한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에서 양자암호 장거리 통신을 위한 전용 중계장치를 중소기업과 함께 개발해, 미래부 과제 주요 실적으로 제출하는 등 구체적인 결실을 맺었다.

SK텔레콤과 함께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넷 김광수 대표는 “우리나라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만든 대표적인 협업 사례로, SK텔레콤과 함께 글로벌 수준의 양자암호로 보안이 제공되는 광전송 기술을 개발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 따른 매출 증대가 기대되고, 글로벌 강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데이터가 중요해지는 시대가 올 것을 예측했고, 이런 중요한 데이터 송수신을 위한 암호의 중요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믿었기에 양자암호 기술개발에 집중했다”며, “향후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양자암호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코인네스트, ‘비트코인 하드포크’ 지원 시작
2
[장외주식] 프리스톡코리아, 10월 3일 종목별 투자자 관심 동향 발표
3
하나투어, 해킹 당했다…3년 치 고객정보 유출돼 ‘2차 피해 우려’
4
SK텔레콤 "5G 시대 일상과 30년 후 첨단 미래도시를 여행하세요"
5
KT그룹 IT서포터즈, ‘스마트 뇌활력 프로그램’ 진행
6
포티넷 "HWP 문서 사용자 대상 멀웨어 공격 발견됐다"
7
KT, '車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도약'…"2022년 매출 5천억원 목표"
8
KT,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버스 시험 주행한다
9
카카오-롯데정보통신, 새로운 서비스 개발에 손잡아
10
시놀로지, 가정·기업용 XS·플러스·밸류 시리즈 발표
하이라이트
베스트 리뷰

한국레노버, 프리미엄 노트북 '요가 920' 출시

한국레노버, 프리미엄 노트북 '요가 920' 출시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한국레노버(대표 강용남)는 19일 컨버터블 노...

ADI, 42V·듀얼 4A·동기식 스텝다운 사일런트 스위처2 발표

ADI, 42V·듀얼 4A·동기식 스텝다운 사일런트 스위처2 발표
[아이티비즈 박채균 기자] 아나로그디바이스(지사장 홍사곽, ADI)는 듀...

넷기어, 클라우드 스위칭 허브 출시

넷기어, 클라우드 스위칭 허브 출시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넷기어(한국지사장 김진겸)는 업계 최초로 스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아이티비즈랩  |  등록번호 : 서울, 아02297  |  등록일자 : 2012년 10월 18일  |  제호 : 아이티비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숙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북악산로1길 21, 102호  |  발행일자 : 2012년 10월 18일  |  대표전화 02-919-8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건우
Copyright © 2013 아이티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t-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