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5월 북미반도체 장비출하액 22억 7천만달러
SEMI, 5월 북미반도체 장비출하액 22억 7천만달러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7.06.1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티비즈]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19일 5월 북미반도체 총 장비출하액이 22억 7천만 달러라고 발표했다.

SEMI에 따르면, 5월 출하액은 지난 달 4월 장비출하액 21억4천만 달러보다 6.4% 증가했으며, 전년도 5월 출하액 16억 달러와 비교해서는 41.9%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 북미반도체장비산업 출하액

5월 전공정장비 출하액은 19억 6천만 달러로, 지난 4월 18억 7천만 달러보다 4.5% 증가했으며, 전년도 5월 출하액 13억 8천만 달러보다 41.8% 상승했다(전공장비 카테고리는 웨이퍼 공정, 마스크/레티클 제조, 웨이퍼 제조 및 팹(fab) 설비를 포함).

5월 후공정장비 출하액은 3억2천만달러로, 지난해 4월 출하액 2억 7천만 달러보다 19.6% 올랐고, 지난해 5월 출하액 2억 2천만 달러보다 42.5% 증가했다(후공정장비 카테고리는 어셈블리 및 패키징, 테스트 장비를 포함).

SEMI의 아짓 마노차 사장은 “북미 지역에 본사를 두고 있는 반도체장비사들의 출하량이 4개월째 지난해 대비 42%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3D낸드와 기타 첨단 기술에 투자가 늘고 있어, 메모리 제조업체 및 파운드리가 이와 같은 출하량 증가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