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어드밴텍코리아, LTE-M 게이트웨이 출시…사업 협력 강화
KT-어드밴텍코리아, LTE-M 게이트웨이 출시…사업 협력 강화
  • 김문구 기자
  • 승인 2017.06.1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티비즈] KT(회장 황창규)와 어드밴텍코리아(지사장 정준교)는 LTE-M 게이트웨이 출시를 발표하고, ‘산업용 소물인터넷 시장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LTE-M 기반으로 개발된 어드밴텍의 IoT 게이트웨이 ‘UBC-222’ 출시 ▲소물인터넷 B2B 시장 공동 개척을 목표로 한다.

▲ KT와 어드밴텍코리아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T IoT사업전략담당 이광욱 상무(오른쪽 세번째)와 어드밴텍코리아 정준교 지사장(왼쪽 세번째)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KT와 어드밴텍코리아는 KT LTE-M 통신 기능을 탑재한 ‘UBC-222’의 출시를 위해 기존 휴대폰 수준의 통신 품질을 보장할 수 있도록 수 개월간의 필드테스트와 단말검증 테스트를 거쳤다. 특히, ‘UBC-222’는 KT의 IoT 플랫폼인 ‘IoTMakers’와의 연동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하여 IoT 디바이스의 연결부터 정보 수집, 관제까지 편리하게 IoT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

양사는 ‘UBC-222’를 스마트 시티, 스마트 환경, 서비스 산업, 공장 자동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전국망 커버리지와 우수한 통신품질이 확보된 LTE-M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 관제가 요구되는 산업 자산 관리, 상태 기반 모니터링, 예측 정비 등의 용도로 사용하기에 적합하며, 특히 LTE-M은 LoRa와 대비하여 높은 업링크/다운링크 속도를 보장하여 다양한 산업환경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보다 많이 수용할 수 있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

KT IoT사업전략담당 이광욱 상무는 “이번 LTE-M 기반의 IoT 게이트웨이 개발을 통해 기존의 산업 현장에서 사용되던 혼/간섭이 많은 비면허대역 주파수 통신방식들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솔루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어드밴텍코리아 정준교 지사장은 “어드밴텍은 최근에 산업용 하드웨어에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SRP(Solution Ready Platform) 전문 회사로의 변혁을 진행하고 있다”며 “KT와 협업을 통해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