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전국 지하철에 LTE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한다
LG유플러스, 전국 지하철에 LTE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한다
  • 박미숙 기자
  • 승인 2017.02.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1~8호선, 부산 지하철에 와이파이 서비스 무료 제공…3월부터 전국 서비스 예정

[아이티비즈]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전국의 달리는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무료 이용할 수 있는 LTE 기반 와이파이(Wireless Fidelity, 근거리 무선통신)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현재 대부분의 지하철 구간에는 와이브로(Wireless Broadband Internet, 무선 광대역 인터넷)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으며, 일부 객차에만 LTE 와이파이 장비가 설치되어 있다.

전국 지하철 객차 내에 LTE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LG유플러스가 이동통신 3사 중 처음으로, LG유플러스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스마트폰에 와이파이 설정을 켜두면 유심(USIM) 자동인증을 통해 무료로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LG유플러스 모델들이 지하철 객차 내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의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는 LTE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여 기존의와이브로 기반 와이파이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빠를 뿐만 아니라 커버리지가 넓고 품질이 우수하다.

실제로 최근 정부가 실시한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지하철 역사의 와이파이 속도는 향상됐지만 와이브로를 기반으로 하는 객차 내 와이파이 품질은 여전히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LG유플러스는 LTE 주파수를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에 활용키로 결정하고 1만 6,000여개의 기지국을 추가로 구축하는 한편, 지난달 설 연휴를 기점으로 서울 지하철 1호선~8호선 및 공항철도, 부산 지하철 1호선~4호선 객차 내에 LTE 를 지원하는 와이파이 장비 구축을 완료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연내 3만여개의 기지국을 추가로 증설하고, 서울 지하철 9호선과 수도권, 대구, 광주, 대전 지하철은 2월말까지 장비 구축을 마무리 지어 3월 3일부터는 전국 지하철에 LTE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하철 탑승객 중 자사 가입자 규모 및 소량 데이터 이용 고객 비중 등을 감안할 때 지하철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통해 인터넷 웹서핑 및 채팅은 물론 동영상 스트리밍과 모바일TV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달부터 2년 이상 자사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한 장기고객에게 데이터 2배 쿠폰을 제공하고 이달부터는 이동전화 결합상품 가입 고객에게 최대 1,000Mbyte의 데이터를 추가로 주는 등 데이터 혜택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 네트워크 운영그룹장 김훈 전무는 “최근 장기고객과 결합고객을 대상으로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데 이어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으로 저가 요금제 이용 고객들도 달리는 지하철에서 보다 많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선보여 타사 대비 동등 이상 수준의 데이터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