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18 금 10:38
아이티비즈
> 기획 > 트렌드
라임라이트, 올해 온라인 영상 서비스 시장 전망 발표4K TV보급 확대, OTT 서비스 경쟁 심화, AR 대중화, 사이버 보안 위협 증가
박채균 기자  |  cgpark@it-b.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13:27: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티비즈] 라임라이트네트웍스(지사장 박대성)은 5일 ‘2017 온라인 영상 서비스 시장 전망’을 발표했다.

라임라이트네트웍스는 2017년에 영상 서비스 시장에서 주목할 사항으로 ▲4K TV보급 확대 ▲OTT 서비스 경쟁 심화 ▲증강현실(AR) 대중화 ▲사이버 보안 위협 증가 등을 꼽았다.

라임라이트네트웍스코리아 박대성 지사장은 “2017년 온라인 영상 업계는 많은 변화와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비부머 세대, X세대, 밀레니얼 세대 등 세대를 가릴 것 없이, 영상을 볼 수 있는 기기가 다양해지면서 TV와 온라인 영상을 구분 짓던 경계선이 모호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 지사장은 “무엇보다 확실한 변화는 어떤 영상을 보는데 있어 어떤 기기(채널)을 사용하는지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는 점이다. 어떤 프로그램을 보기 위해 지정된 TV 앞에 앉을 필요가 없어졌으며, 언제든 원할 때 영상을 보거나 저장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영상을 시청하는 이러한 사용자들의 패턴 변화가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면서, "라임라이트네트웍스는 다양한 고화질 기기에서 풍부한 콘텐츠를 보다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주력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① 4K TV보급 확대
2017년에는 4K TV의 매출 성장이 예상되며, HDR(High Dynamic Range) 및 HDMI2.0 표준에 대한 소비자들의 혼선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는 전세계 4K TV의 매출이 높아져 5천만대 이상의 제품이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 단, 이것은 소비자의 요구일까, 아니면 업계의 추진력 때문일까? 대형 전자제품 매장에 방문해보면 4K TV에 대한 업체들의 광고가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4K TV 가격은 1080p HD와 크게 다를 바 없는 수준까지 떨어졌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사람들이 TV를 보는 거리에 그 해답이 있다. 4K와 HD 스크린간에는 분명한 차이점이 없다. 사람들이 4K TV에 매우 가까이 가서 보아야 더 높은 해상도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집에 있는 시청자들은 의자를 가까이 가져와 TV를 보지는 않는다. 단순한 마케팅 논리로 볼 때, 숫자에 근거한 판매가 가장 용이한 것은 사실이다. ‘4K는 1080보다 많이 팔린다. 그래서 더 월등하다’라는 논리이다.

해상도 이슈를 넘어서 4K를 두드러지게 하는 데에는 ‘기술(technologies)’이 뒷받침되고 있다. 높은 명암비와 HDR은 시청 경험에 매우 유의미한 영향력을 가져온다. HDR과 높은 명암비를 지원하는 4K TV가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데 이 제품들의 가격이 더 비싸긴 하지만 표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표준이 정해지지 않은 만큼 4K 세트 구매에 대한 위험성은 더 생길 수도 있다.

② OTT 서비스 경쟁 심화
현재 시장에서는 3000개 이상의 OTT(Over The Top; 셋톱 박스를 통해 인터넷으로 전송되는 TV 서비스) 서비스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최근 라임라이트의 ‘온라인 영상 현황’ 보고서에 의하면, 가정에서 구독 중인 평균 OTT 서비스 개수는 3개로 조사되었다. 몇몇 서비스들은 광고 매출에 의존할 것이나 또 그 중 일부는 사라질 수도 있다.

OTT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파트너십을 맺어 같은 장르의 다양한 서비스로 구성된 상품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케이블 TV 초창기에 이는 매우 일반적인 방식이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는 이 같은 서비스가 장기간 성공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다.

③ 증강현실 대중화
AR이 미디어의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데, AR은 장기적으로 더욱 대중화될 것으로 보인다. VR과 달리 AR은 부분적으로만 몰입적이라고 할 수 있다. AR은 사용자가 보는 실제적인 물리적 세계에 가상 이미지를 넣어 증강(augmenting)시키는 기법이다. 아래 이미지는 도시 안에서 운전자의 내비게이팅(navigating)과 베니스 방문객의 AR 유리 뷰를 보여준다. 주차장, 도로 게시판, 지역 정보를 파란색의 디렉션 가이던스가 보여주고 있다.

VR은 비디오 스크린을 얼굴에 써야 하는 형태지만, AR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과 애플리케이션에서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이는 소셜 미디어, 스포츠, 내비케이션, 광고 등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④ 사이버 보안 위협 증가
지난해 10월 발생한 DNS(도메인) 서비스 업체인 딘(Dyn)을 타깃으로한 DDoS 공격은 Dyn이 제공하는 인터넷 주소 조회 서비스를 장악한 전 세계의 데이터센터를 중단시키기 위해 치밀하게 준비된 것이었다. 이로 인해 Dyn이 맡고 있는 1,200개 이상 도메인의 사용자들이 원하는 서비스에 접속하지 못했다. 그러나 우려할만한 점은 이러한 대규모 디도스 공격은 향후 특정 조직을 겨냥한 타깃 공격의 시작점일 뿐이다.

많은 보안 전문가들은 이 공격이 미라이 봇넷(Mirai botnet)의 역량을 실험하고, 반응과 복구 전략을 알아보며, 향후 다른 조직에 투입할 준비를 하기 위한 ‘무기 테스트(Weapons test)’ 였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제는 사이버 보안 위협 방어에도 주력할 시점이다. 특히 악성코드 미라이(Mirai)에 감염된 CCTV, DVR, 공유기 등의 IoT 기기를 통한 대규모 DDoS 공격에서 볼 수 있듯이 위협 방어를 위해서는 대규모 방어벽이 필요하다. 또한 사이버 보안 위협 공격 차단 기술을 CDN에 통합시켜, 네트워크 상에서 위협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박채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김혁건, 자신의 히트곡 ‘돈 크라이’ 부른 김경현 용서해
2
현대페이-엘라스틱-더블체인, 핀테크·블록체인 사업 협력
3
SK텔레콤, 초소형 양자난수생성 칩 개발…"슈퍼컴도 해킹 어렵다"
4
TQMS, 창립 13주년…“국내 최고 CMMI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
5
알에스오토메이션 "지능형 로봇모션 제어 솔루션으로 글로벌 톱5 목표"
6
[전문가컬럼] "랜섬웨어 가장한 데이터 파괴 멀웨어 공격 대비해야"
7
[새책] '52주 여행, 사계절 빛나는 전라도 217' 출간
8
KT-부산시교육청, IoT로 미세먼지 안전스쿨 만든다
9
안랩, 휴가철 유용한 보안수칙 발표
10
KT, ‘5대 플랫폼’ 육성에 중소·벤처기업 동참…상생경영 강화
하이라이트
베스트 리뷰

델, ‘래티튜드 7000’ 시리즈 2종 출시

델, ‘래티튜드 7000’ 시리즈 2종 출시
[아이티비즈] 델이 17일 업무용 노트북 ‘래티튜드(Latitude)’의...

한국CA, 마이크로서비스에 최적화된 API 관리 새제품 발표

한국CA, 마이크로서비스에 최적화된 API 관리 새제품 발표
[아이티비즈] 한국CA테크놀로지스는 마이크로서비스(Microservice...

로지텍, 올인원 컨퍼런스 카메라 ‘밋업’ 출시…소규모 회의실에 최적화

로지텍, 올인원 컨퍼런스 카메라 ‘밋업’ 출시…소규모 회의실에 최적화
[아이티비즈] 로지텍코리아(대표 정철교)는 9일 소규모 회의실(Huddl...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아이티비즈랩  |  등록번호 : 서울, 아02297  |  등록일자 : 2012년 10월 18일  |  제호 : 아이티비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숙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북악산로1길 21, 102호  |  발행일자 : 2012년 10월 18일  |  대표전화 02-919-8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건우
Copyright © 2013 아이티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t-b.co.kr